본문 바로가기

LG마그나, 헝가리에 전기차 부품 공장 구축

2023.09.04

■ 헝가리 북동부 미슈콜츠시에 유럽 첫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 구축
□ 2025년까지 연면적 2만6천 제곱미터 규모
□ 구동모터 생산… 고객사 수요 따라 인버터 등 전기차 파워트레인 핵심 부품 확대

■ 유럽 완성차 주요 고객사 접근성, 마그나와 시너지 고려해 지역 낙점
□ 한국, 중국, 멕시코, 헝가리 네 개 공장 거점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

■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정원석 대표
“헝가리 공장 설립으로 유럽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면서 LG마그나의 성장을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이하 LG마그나)이 유럽에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하고 글로벌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낸다.

LG마그나는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IAA 모빌리티 2023’ 개막에 앞서 현지시간 4일 개최한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헝가리 북동부 미슈콜츠시에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을 구축한다고 발표했다.

LG마그나는 2025년까지 연면적 2만6천 제곱미터(㎡) 규모 공장을 구축할 계획이다. 전략적으로 중요한 시장인 유럽에 처음 건설하는 공장이다.

이 공장에서는 구동모터를 생산하며 추후 고객사 수요에 따라 전기차 파워트레인 핵심 부품들을 생산할 계획이다. 전기차 파워트레인은 동력을 발생시키고 전달하는 구동모터, 인버터, 컨버터 등으로 구성돼 전기차의 심장 역할을 담당한다. 완공되면 약 200명 신규 인력도 채용할 예정이다.

LG마그나는 유럽 완성차 주요 고객사들과의 접근성, 마그나와의 시너지 등을 고려해 헝가리를 유럽 생산기지로 낙점했다.

자동차, 기계 등 산업 분야가 발달한 미슈콜츠시는 우수한 물류와 교통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주요 유럽 완성차 공장이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헝가리 정부와 미슈콜츠시 당국도 LG마그나의 신규 공장 건설에 매우 적극적으로 나섰다.

LG마그나는 신규 공장을 거점 삼아 글로벌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한다. 한국 인천, 중국 남경, 멕시코 라모스 아리즈페에 더해 총 네 개 공장을 운영하게 되는데, 해외 생산공장들은 유럽 및 글로벌 사업 강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 조주완 사장은 지난 7월 LG전자 미래비전 발표회에서 마그나와의 시너지를 강화하고 북미와 유럽 등 시장을 확대해 미래 전기차 파워트레인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LG마그나는 2021년 7월 LG전자와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 기업 중 하나인 마그나가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LG전자 전장사업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VS사업본부) ▲전기차 파워트레인(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시스템(ZKW) 등 3대 핵심사업의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글로벌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정원석 대표는 “신규 공장 설립은 유럽 시장의 수요에 적극 대응하면서 LG마그나의 성장을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은석현 VS사업본부장은 “유럽 공장은 유럽 완성차 업체들의 요구를 충족하며 혁신적인 전기차 파워트레인 솔루션을 제공하려는 우리의 의지”라고 강조했으며, 마그나 파워트레인 디바 일룽가 사장은 “유럽에 구축하는 첫 생산공장은 합작법인의 핵심 파트너십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